Type Classes. Scala의 Implicit 마법의 결정체

본인은 Java를 주력 개발언어로 사용하는 개발자이다. 새로 Scala로 공부하면서 가장 힘든 부분 중에 으뜸은 Implicit 인 것 같다. 하지만 Implicit를 이해하고 나면 Type Class라는 멋진 패턴을 만날 수 있다. Type Classes에 대해서 잘 모르지만 여기저기 자료를 찾아보고 이해한 수준으로 정리하고자 한다.

이 글은 읽기 전에 Implicit에 대해서 먼저 이해하기 바란다. Scala에서는 Implicit 키워드를 이해하지 못하면 Type Classes 코드 자체를 이해할 수 없다. 반드시 이해하고 진행하자.

그리고 여기서 Type Classes 패턴은 Scala 기준으로 설명한다. Type Classes 패턴이 하스켈에서 유래됐다고 한다. 하스켈은 잘 몰라서 Scala에서 본인이 학습한 기준으로 설명하겠다. 더 깊게 알고 싶으신 분들은 다른 글을 참고하길 바란다.

Implicit. Java Programmer가 본 Scala의 마법같은 기능.

본인은 주로 Java 개발을 주업무로 하고 있다. Java 개발자로서 Scala 학습하면서 몇 가지 마법 같은(?) 기능을 접할 때마다 놀라움과 당혹감을 감출 수가 없다. 옮고 그름을 넘어 신비로울 정도이다.
본 글에서는 본인이 이해한 수준의 Implicit에 대해서 정리해보고자 한다.

AWS VPC 간단 구성 정리

이 글은 네트워크망에 대한 기본 지식이 있다고 전제로 작성하였다. 세부적인 설정은 제외하고 큰틀에서 VPC를 생성하는 방법을 순서대로 다른다. 디테일 설정은 AWS 관련 문서를 참조 바란다.

GraalVM. Reboot JDK.

GraalVM에 대해서 간단히 소개하고자 한다.
Teawan.Kim님이 블로그에서 자세히 설명해 주셨는데, 그중에 자바 서버 개발자인 본인에게 큰 변화로 느켜지는 몇가지를 나름 정리해보고자한다. Teawan.Kim님 블로그에 관련 자료가 많으니 자세한 내용을 알고 싶은분은 방문하시면 더 많은 도움이 될것 같다.

어려운 부분은 다 빼고 간단히 정리하면 아래와 같다.

블로그 오픈

개발을 배우고 개발로 먹고살면서 개인적으로 여러 목적으로 웹사이트 열었다 닫았다를 반복해왔다. 초기에 엄청난 열의로 사이트를 열었다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열의가 사라져 없어진 경우도 있고, 사이트 목적 자체가 사라져 같이 사라진 경우도 있다. 그래서 20년 “전산쟁이” 인생에서 개인 웹사이트에 대한 개똥철학 같은 것이 생겼다.
그런 개똥철학으로 이번에 난생처음 블로그란 것을 오픈해보았다.

시작하며...

글쓰기를 시작하며…

학창 시절에 정리 목적으로 열심히 개인 WIKI를 운영한 적 있었다. 개인적으로 유용했던 것 같다.
사회에 나와서 바쁜 업무와 정리보단 스크랩 위주로 변한 학습 패턴 때문인지 지금은 운영했던 소스조차 찾을 수가 없다.

요즘 조금 시간이 나면서 다시 잘 알지는 못하지만, 요즘하고 있는 일들이나 흥밋거리에 대한 팁들을 정리해보고자 한다.